Category Archives: 여행

인도 식당에서 밥 먹은 것

어제 웬 모르는 번호에서 전화가 와서 사인을 다시 하란다. ‘여기는 뭔 나라가 전화를 만들자 마자 피싱 전화가 오나염.’이라고 생각했는데 다시 잘 들어보니까 내 여권 서명과 계약서 서명이 다르다고 다시 한 번 오라는 것이었다. 속으로 ㅅㅂㅅㅂ하면서 갔다. 10시 반까지 오래서 20분 걸어서 시간 맞춰서 갔더니 11시에 문 열더라. 쩝. 그 사이에 빈둥빈둥 동네 구경도 좀 하고 칫솔도 사고 과자도 좀 사고 그랬다.

그 가게 옆에 나름 커다란 운동장 같은 것이 있었는데 거기서 다들 하고 있는 운동이 자그마치 크리켓! 이었다. 나는 룰도 모르는 경기인데 인도에서는 정말 국민 스포츠인듯. 우리 나라 조기축구회의 느낌이랄까 남녀노소(‘녀’와 ‘노’는 사실 아니구나) 음 ‘남소’들이 모여서 열심히 공 던지고 까고 잡고 그러고 있었다. 조기크리켓회 ㅇㅇ

조기크리켓회 열성 회원님들

회사 근처에서는 좀 덜했는데 운동장 근처에서는 사람들이 나를 진짜 신기하게 쳐다봤다. 후덜덜. 어떻게 반응해야 할지를 모르겠다. 그냥 씨익 웃고 말았다. 지들끼리 키득키득 웃더라. -_- 앞으로 외국인 보면 절대로 키득거리면서 웃지는 말아야겠다.

아. 그리고 길거리에서 첫 날 언급했던 그 강아지들이 퍼져있는 것을 많이 목격할 수 있었다. 길 걸을 때 정말 조심해서 걸어야 하는 것이 이 개들을 밟기라도 했다간 무슨 일이 날지 몰라서 -_- 물컹 아으 상상만 해도 아찔함.

뭘보냐
씨티뱅캐 나름 글로벌 똥개라능
스트리트 도그들의 향연. 이 친구는 제대로 지쳤구나. 얘네는 왜 낮에 자고 밤에 돌아댕기지?
까마귀도 있다능. 이 사진이 도로의 지저분함을 어느 정도 보여줌.
숙소로 돌아오는 길에 본 형제 또는 친구로 보이는 두 녀석들. 정말 다정해 보였음. 이게 인도냐 아프리카냐 싶었다. 인도에서마저 내가 보고 느낄 수 있는 세상의 스펙트럼은 지극히 좁다.

다시 숙소로 돌아와서 잉여잉여거리다가 같은 숙소에 사는 또 다른 IRL 인턴 두 명 Palani와 Sumit을 만나서 노가리를 좀 깠다. (그러고보니 노가리도 잉여짓이구나) 여기 인턴들 보니 대부분 미국이나 유럽 등 외국에서 CS 전공 대학원 다니다가 방학 때 집에 올 겸해서 인턴 하는 애들이 많았다. 얘기하다가 보니 이 숙소가 있는 동네는 걔네들이 느끼기에도 숙소 있는 장소가 정말 시골이었나보다. Palani는 자기가 인도에 살면서 이렇게 시골 동네는 첨 살아본다 ㅅㅂ 그러고 있었음. 자기가 방갈로르 처음 올 때는 주변에서 “방갈로르는 인도의 다른 도시와는 다르대. 힙합에 어쩌고 저쩌고.” 이런 소리르 들었는데 막상 와서 보니까 인도의 다른 도시가 아니라 세상의 어떤 도시와도 다르다고 (도시가 아예 아니란 말임 -_-) 그러면서 내게 ‘지금은 X 같아도 2-3일 지나면 적응이 될거얌’이라고 위로를 해주었다. ㅠㅠ

그래도 이렇게 다른 인턴 두 명과 얘기하면서 수확이 있었다면 카풀? 릭샤풀?을 짤 수 있었다. 매일 같은 시각에 출퇴근을 같이 하면 택시비를 절약할 수 있으니까. 아 진짜 열악하다 ㅎㅎㅎ 이게 사실 10루피 가지고 흥정하는 것이 우리 돈으로는 300원도 안 되는 돈 때문에 5분 10분씩 막 흥정하고 그런 것인데, 처음에 할 때는 ‘내가 이게 뭐하는 짓인가. 걍 300원 더 내고 일찍 가는게 낫지 않겠나.’라는 나태한 생각을 하고 있다가 이제는 슬슬 제대로 정색을 하고 흥정을 하고 있다. 역시 인간은 환경에 어떻게든 적응하게 되나보다.

얘들하고 저녁 때 식당을 갔다. Palani가 릭샤를 타고 가자길래 어디 좀 멀리 나가나 싶었더니 오늘 낮에 갔더 핸드폰 집 옆이었다. -_- ‘쌴티 (싼티에 점하나 찍으면 샨티) 사가르’라는 곳이었다. 친구의 부연설명으로는 인도의 decent한 식당은 다들 sagar라고 하는데 무슨 뜻인지 어차피 모르니 패스. 여기는 간판에 아예 Pure Vegetarian Restaurant라고 적혀있었으니 고기에 대한 기대는 이미 접었다. -_- 어떻게 이렇게 채식만 하고 사나 모르겠다. 게다가 어떻게 이렇게 채식만 하고도 뚱뚱한 사람들이 나오는지 모르겠다. 탄수화물의 과다섭취 탓인가.

식당 메뉴판이야 만국 공통인가. 암튼 메뉴가 엄청 많았다.
식당이 널찍하니 잘 생겼다. 나름 고급식당인지 인도 간지남녀들이 삼삼오오 모여서 먹는 것 같기도 했음. 그래도 우리 옆 테이블에는 아저씨 혼자 먹고 있었음. 나를 보는 것 같았음 ㅠㅠ

Dosa인가 뭔가 시키고 이것 저것 시키는데 나는 뭐가 뭔지 정말 알 수가 없어서 (이게 진짜 메뉴판을 봐도 전혀 감이 안 온다.) 중국 사천식 볶음밥을 시켰다. ‘세츄안’이라고 발음하더라. 인도는 중국이랑도 꽤 가까이 있어서인지 중국식 메뉴들이 좀 눈에 보였다. 멀리만 느껴졌던 인도의 문화가 중국을 다리로 나와 연결되는 느낌이었다. 이래서 중국이 아시아의 센터인가. -_-

만두 + 양념. 인도 음식들은 이렇게 죽도 아니고 양념도 아닌 이상한 액체를 찍어서 많이 먹는 듯 하다. 그나마 이 만두도 야채 만두임 OTL
이 빈대떡 같은게 Dosa라고 함. Set Dosa였던가. 암튼 Dosa의 일종임.

슬슬 이것저것 쳐묵쳐묵 하면서 이런저런 얘기를 했다. 그러다가 내가 군대! 얘기를 꺼냈다. 남자애들이라 그런지 좋아한다. 어디가서 쪽도 못 쓰는 나 같은 야매 군대 얘기도 좋아해 주는구나 ㅠㅠ 총 쏴보고 슈류탄도 던져 봤다고 하니까 우와 그런다. 그러다가 ‘사실 그건 훈련소에서만 했고 그 뒤로는 웹 개발병으로 일했어’라고 말하니 관심이 시들해져서 화제를 돌렸다 -_-

내가 시켰던 중국 사천식 볶음밥이 나왔다. 야채 볶음밥이라 그런지 맛이 없었다. ㅠㅠ 고기 기름이라도 좀 두르면 안 되겠니 ㅠㅠ

그냥 중국도 아닌 중국 '사천'식 볶음밥. 그냥 맵다는 얘기였다.

밥을 다 먹고 나서 애들이 후식을 좀 시키던데 뭔 요구르트라고 하면서 시키더라. 나온걸 보니까 요구르트에 밥을 말아놓은 형상이었다. 이게 뭐얔ㅋㅋㅋ 라고 하고 있으니까 먹어보라고 하더라. -_- 의외로 맛은 생각보다 괜찮더라. 나도 나중에 집에 가면 요플레에 밥을 말아먹어 볼 생각은 전혀 없엌ㅋㅋ

요구르트에 밥도 말고 채썬 파도 좀 뿌려서 먹기

역시 좋은 식당이라 계산지와 함께 뭔 까지도 않은 쌀 같은걸 같이 내왔다. 이게 뭥미하면서 가만히 있으면 중간이라도 간다는 심정으로 이 둘이 어떻게 하는지 가만히 지켜보고 있으니 한 줌 움컹 퍼먹더라. 그러면서 민트라고 한다. 아아 이게 원형 민트구나 싶어서 나도 한 줌 먹어봤는데 효과가 꽤 괜찮았다. 웰빙 폴로랄까. 한국에 들여오면 된장남녀 인기 아이템이 될 법하다 싶었다.

레알 민트 돋네

식당에서 나와서 둘러보니 이제 간판이 눈에 좀 들어온다는 느낌이었음. 읽힌다는 얘기는 아니고 -_- 그냥 주변 풍경이 좀 익숙해진 느낌.

애들이랑 그 옆에 있는 사탕수수 쥬스 가게에 갔다. 그제도 푸드 코트에서 사먹었지만 사탕 수수 쥬스는 정말 맛있다. 어떻게 설탕이 사탕수수에서 나오는지 몰랐었는데 이거 쥬스를 한 번 마셔보니 직관적으로나마 이해가 된다. 이래서 사탕수수가 슈가케이이었구만 싶다. 옥수수 줄기 같은 사탕수수 줄기를 뚝뚝 잘라서 냉장 보관 해놨다가 기계로 쭉 짜내서 쥬스를 만들어 주는데, 적당히 달다. 녹즙 30% + 설탕물 70%의 느낌. 전에 기영이 형이랑 홍콩에 갔을 때 편의점 딤섬을 먹으면서 이거 수입하면 잘 팔릴 것 같은데 왜 안 할까 생각했던 적이 있었다. 이 사탕수수 쥬스도 한국에 가져와서 잘 포장해서 팔면 잘 팔릴 것 같음. ㅇㅇ

오른쪽 위에서 두번째 칸에 있는 막대기들 쌓여있는 것들이 사탕수수

오늘까지 지내면서 인도 사람들의 특이한 제스쳐 하나를 인식하기 시작했다. 고개를 ‘까딱까딱’하는 것인데 (‘끄덕끄덕’도 아니고 ‘도리도리’도 아님) 이게 처음 봤을 때는 yes인지 no인지 구분이 안 갔다. 그래서 저녁 먹으면서 물어봤더니 그 때 그 때 상황에 따라서 다르단다. -_- 내가 느끼기엔 주로 yes의 상황에 쓰이는게 더 많은 것 같다.

좌우로 까딱까딱

Palani와 함께 걸어서 숙소로 돌아왔다. Palani가 여기에 한 달 반 있었던 자기보다 내가 지리를 더 잘 아는 것 같다고 우스개를 던졌다. (얘는 Chennai 또는 Madras에서 나서 자랐다고 함. 방갈로르에서 300km 정도 동쪽 바닷가 도시)

땅에는 흙먼지와 매연이 가득한데 하늘은 맑았다. 달이 중천에 밝게 떠있었다. 저 달이 한국의 부모님이나 카이로의 영우도 보는 그 달이겠거니 하니까 지구가 참 넓구나 새삼 느껴졌다. 이렇게 넓은 지구에 나는 송곳하나 꽂을 땅이 없구나 싶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