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Archives: 시

건물 앞에 서서

당신은 말했습니다.
건물 앞에 서서 건물을 바라볼 때는
그 크기를 보기 전에 먼저 그것이 무엇을 위한 건물인가,
누구를 위한, 누구의 건물인가를 먼저 물어야 한다고 했습니다.

– 신영복의《더불어 숲》중에서 –

* 사람을 바라볼 때는 더 말할 것도 없습니다.
그 사람의 외모나 그 위에 걸친 외투를 보기 전에
그의 생각과 꿈은 무엇이며, 그것들이 누구를 위한,
그리고 어디를 향한 것인지를 살펴봐야 합니다.